onbae1.JPG

 

 <새싹 효소 철마>

 

 

시작부터 부담을 드리는건 아닌지...

5월 8일  모둠별 과제 발표 이야기 입니다.

모둠별 진행 일지, 사진 등을 꼼꼼히 챙기셔서 영상에 담아, 당일 모두가 공유 할 수 있도록 준비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발표 때는 모둠의 한 사람이 대표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당 10분 가량의 결과물을 준비하셔서

전원이 다 참여 하셨으면 참 좋겠습니다. 

과제 발표를 위해서만이 아니라, 심화반에서 배우면서 서로 나눈것들을 꾸준히 기록하셔서

나중에 자기만의 책 한권을 갖게 되는 기쁨을 누렸으면 하는 바람도 큽니다.

오늘 부터 시작해 보시길요...

 

 

그러면 이제는 효소 이야기로...

 

효소는 종류가 참 많습니다. 이름은 조금씩 다르지만 숙성 되어 가는 과정들은 동일하지요.

누구나 잘 알고 있는 포도주의 숙성 또한 효소가 알코올화 되어 가는 과정입니다.

포도 표면의 하얀 분, 즉 효모 때문에 숙성이 가능하고, 그 효모 덕에 자연 식초도 가능합니다.

이런 것들을 얻기 위해서는 사람의 힘보다는 자연의 힘과 시간이 더 많이 필요 합니다.

 

그러나 단지 느리다는 이유로 일반 식초를 만드는것 하나만 보더라도 인위적으로 효모를 넣어서 단기 숙성시킵니다.

그리고 그렇게 자연과 상관없이 만들어진 수 많은 먹거리들이 우리곁에 난무합니다.

 

조금만 기다려주고 아껴주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다 내어 주는 자연을 볼 수 있을 터인데,

또 우리는 자연에서 받은 것들을 좀 더 건강하고 안전하게 되돌려 줄 수 있을 텐데, 참 아쉬울 따름입니다.

 

 

철따라 자연의 선물은 다양합니다.

지금은 막 생명력을 내뿜고 있는 새싹들이 한창인 때 입니다.

 

새싹효소...

 

풀들의 기운이 뻗고 있는 새순들과, 나무들의 생명이 움트는 꽃봉오리들로 효소를 담아 보아요.

촘촘히 모여난 새순이나 꽃봉오리들은 솎아주듯이 한 두개는 남겨두고 뜯으면 서로 서로 좋겠지요.

 

새싹효소는 많은 양을 담기는 힘듭니다. 적은 양이라도 그 기운은 엄청나니,

나중에 2차 발효때 이미 숙성 중인 다른 효소와 섞으면 그 좋은 기운을 전체로 퍼트리겠지요.

참, 새싹효소는 여러모로 설탕 대신 꿀에 재우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