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五柳先生傳
                    陶 淵明

先生不知何許人 亦不詳其姓字 宅邊有五柳樹 因以爲號焉
선생불지하허인 역불상기성자 택변유오류수 인이위호언
선생이 어디 사람인지를 모르고 또 성과 자도 자세하지 않으나 집 주변에 버드나무 다섯 그루가 있기에 이것으로써 호를 삼았다.
閑靖少言 不慕榮利
한정소언 불모영리
한가하고 조용하며 말이 적었고 영화와 이익을 좋아하지 않았다.
好讀書 不求甚解
호독서 불구심해
독서를 좋아하나 깊게 이해하려고 하지 않았다.
每有意會 便欣然忘食 性嗜酒 家貧不能常得
매유의회 편흔연망식 성기주 가빈불능상득
매번 뜻에 맞는 그림이 있으면 곧 즐거워 식사를 잊었고 성품이 술을 좋아하지만 집안이 가난하여 항상 마실 수는 없었다.
親舊知其如此 或置酒而招之 造飮輒盡 期在必醉
친구지기여차 혹치주이초지 조음첩진 기재필취
친구들이 이와 같음을 알고 때때로 술을 마련하여 그를 부르면 마심에 이르러서 번번이 다 마시고 그러는 동안에 반드시 취하였다.
旣醉而退 曾不吝情去留
기취이퇴 증불린정거유
이윽고 취하면 물러나는데, 일찍이 머무름에 연연하지 않았다.
環堵蕭然 不蔽風日
환도소연 불폐풍일
좁은 방은 쓸쓸하기만 하고 바람과 해를 가리지는 못했다.
短褐穿結 簞瓢屢空 晏如也
단갈천결 단표누공 안여야
짧은 베옷을 꿰매 입고 밥그릇이 자주 비어도 마음은 편안하였다.
常著文章自娛 頗示己志
상저문장자오 파시기지
항상 문장을 지어서 스스로 즐기며 자못 자신의 뜻을 나타내었다.
忘懷得失 以此自終
망회득실 이차자종
얻음과 잃음에 대한 생각을 잊고서 이렇게 자신의 생을 마치려 하였다.
贊曰 黔婁有言 찬왈 검루유언
찬에 검루에 대하여 말하기를
不戚戚於貧賤 不汲汲於富貴
불척척어빈천 불급급어부귀
“가난하고 천함에 두려워하지 않고 부귀에 급급하지 않았다”고 했다.
極其言 玆若人之儔乎
극기언 자약인지주호
그 말의 의미는 더욱 같은 사람의 무리라는 것이다.
酣觴賦詩 以樂其志 無懷氏之民歟 葛天氏之民歟          
감상부시 이락기지 무회씨지민여 갈천씨지민여
술을 거나하게 마시고 시를 지음으로써 그 뜻을 즐겼으니 무회씨의 백성인가 갈천씨의 백성인가.

環堵(환도) : 環은 동서남북 사방, 堵는 五版, 版은 一丈. 따라서 ‘작은 방’이라는 뜻.
蕭然 : 쓸쓸하고 조용함 /  褐(갈)  베옷. 굵은 베로 만든 옷.
穿(천) : 구멍, 뚫다  /  穿結 : 해어진 옷을 꿰맴.
簞瓢 : 가난한 사람이 먹는 음식.
黔婁(검루) : 춘추시대 제나라의 은사. 청렴결백하여 벼슬을 하지 않았다. 그가 죽자 그의 시체는 누더기가 걸쳐진 상태였고, 시체를 덮은 헝겊이 짧아 발이 다 드러났다. 문상을 간 증자가 헝겊을 비스듬히 돌려서 손발을 덮으려 하자, 검루의 처가 “고인께서는 바른 것을 좋아하셨습니다. 헝겊을 비뚤게 놓는 것은 邪라 좋지 않습니다. 또 고인께서는 빈천을 겁내지 않으셨고, 부귀를 부러워하지 않으셨습니다”라고 했다 한다.
戚戚 : 두려워하고 걱정하는 것.
汲汲 : 얻으려고 안달함.
玆 : 더욱
酣(감) : 술을 거나하게 마셔 주흥이 한창 일어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