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자 고자 장구 하 (告子 章句 下)


道는 若大路然하니 豈難知哉리오 人病不求耳니라

 

天將降大任於是人也인데 必先苦其心志하며 勞其筋骨하며 餓其體膚하며

 

空乏其身하야 行拂亂其所爲하나니 所以動心忍性하야 曾益其所不能이니라

 

人恒過然後에 能改하나니

 

困於心하며 衡於慮而後에 作하며 徵於色하며 發於聲而後에 喩니라

 

入則無法家拂士하고 出則無敵國外患者는 國恒亡이니라

 

然後에 知生於憂患而死於安樂也니라

 

이를 풀어쓰면, 

 

하늘이 큰 임무를 이 사람에게 내리려 할 적에

반드시 먼저 그 마음과 뜻을 괴롭히고

그의 살과 뼈를 지치게 만들고

그의 몸과 살갗을 주려 마르게 하고

그 생활을 궁핍하게 하여서

하는 일마다 그가  꼭 해야 할 일과는 어긋나게 만드니

이것은 마음을 움직이게 하여서 그 성질을 참게 하여

그가 해내지 못한 일을 더 잘 할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