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仁)을 편하게 여기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질지 못한 사람은 곤궁에 오래 처하여 있지 못하며 안락함에도 오래 처하여 있지 못하지만, 어진 사람은 인(仁)을 편하게 여기고, 지혜로운 사람은 인(仁)을 이로운 것으로 여긴다.”

子曰, 不仁者 不可爲久處約 不可以長處樂

仁者 安仁 知者 利仁

∙約 궁할 약(줄일 약)

나의 도는 하나로 관철되어 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삼(參)아, 나의 도는 하나로 관철되어 있다.”

증자가 말했다. “예, 그러합니다.”

공자가 나가시자 제자가 물었다. “무슨 말씀이신지요?”

증자가 말했다. “선생님의 도는 충(忠)과 서(恕)일 따름이니라.”

子曰, 參乎 吾道 一以貫之

曾子曰, 唯. 子出 門人 問曰, 何謂也

曾子曰, 夫子之道 忠恕而已矣

∙唯 대답할 유(오직 유) ∙而已 ~일 따름임

인(仁)이란 사람을 사랑하는 것

번지가 인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다.”

다시 지혜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을 알아보는 것이다.”

번지가 말씀을 헤아리지 못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곧은 사람을 등용하여 굽은 사람 위에 놓으면 굽은 사람도 능히 곧게 할 수 있는 것이다.”

번지가 물러나와 자하를 보고 말했다. “아까 내가 선생님을 뵙고 지혜에 대해 여쭈어보자, 선생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곧은 사람을 등용하여 굽은 사람 위에 놓으면 굽은 사람도 능히 곧게 할 수 있다’고 하시니 그게 무슨 뜻이오?”

자하가 말했다. “뜻이 넓고 큰 말씀이오. 옛날 순임금이 천하를 차지하자 여러 사람 중에서 고요(皐陶)를 등용하시자 어질지 아니한 자들이 멀리 사라졌으며, 또 탕임금이 천하를 차지하자 여러 사람 중에서 이윤(伊尹)을 골라 등용하시자 어질지 아니한 자들이 멀리 사라졌소.”

樊遲問仁 子曰, 愛人

問知 子曰, 知人

樊遲未達 子曰, 擧直錯諸枉 能使枉者直

樊遲退 見子夏曰, 鄕也 吾見於夫子而問知

子曰, 擧直錯諸枉 能使枉者直 何謂也

子夏曰, 富哉 言乎

舜有天下 選於衆 擧皐陶 不仁者遠矣

湯有天下 選於衆 擧伊尹 不仁者遠矣

∙錯 둘 조 ∙枉 굽을 왕 ∙皐 언덕 고 ∙鄕也 아까, 앞서

관중(管仲)의 인(仁)

어떤 사람이 자산(子産)에 대하여 물으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자애로운 사람이다.”

자서(子西)에 대하여 물으니 말씀하셨다. “그저 그런 사람이다.”

관중에 대하여 묻자 말씀하셨다. “훌륭한 사람이다. 백씨(伯氏)의 병읍(騈邑) 300리를 빼앗았으되, 백씨는 거친 밥을 먹으며 살다 죽었지만, 관중을 원망하지 않았다.”

問子産 子曰, 惠人也 問子西 曰, 彼哉彼哉 問管仲 曰, 人也 奪伯氏騈邑三百 飯疏食沒齒 無怨言

자로가 물었다. “제나라 환공이 공자 규(糾)를 죽이자, 소홀(召忽)은 따라 죽고 관중(管仲)은 죽지 않았으니, 말하자면 관중은 인(仁)하지 못한 것이 아니었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환공이 제후들을 규합하는데 무력을 쓰지 않아도 되었음은 관중의 힘이었으니, 누가 그의 인을 따르겠는가. 누가 관중의 인을 따를 수 있겠는가.”

子路曰, 桓公 殺公子糾 召忽死之 管仲不死 曰未仁乎

子曰, 桓公 九合諸侯 不以兵車 管仲之力也 如其仁如其仁

∙九 모을 구

자공이 여쭈었다. “관중은 인(仁)하지 못한 사람이 아니었습니까? 환공이 공자 규를 죽였으되 따라 죽지 못하고, 더구나 환공을 돕기까지 하였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관중이 환공을 도와 제후들의 패자가 되게 하여, 천하를 통일하고 바로잡았으므로, 사람들은 오늘에 이르기까지 그 혜택을 받고 있으니, 만일 관중이 아니었더라면 우리는 머리를 풀고 옷깃을 외로 여미는 오랑캐가 되었을 것이다. 어찌 필부필부(匹夫匹婦)들이 조그만 신의를 지켜 스스로 목을 매어 죽어도 알아주는 사람이 없는 것과 같겠는가.”

子貢曰, 管仲 非仁者與 桓公 殺公子糾 不能死 又相之

子曰, 管仲 相桓公覇諸侯 一匡天下 民到于今受其賜 微管仲 吾其被髮左衽矣 豈若匹夫匹婦之爲諒也 自經於溝瀆而莫之知也

∙匡 바로잡을 광 ∙被 덮을 피 ∙衽 옷깃 임

다섯 가지 실천이 인

자장이 공자께 인자에 대하여 여쭈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능히 다섯 가지 덕을 천하에 행한다면 인자이니라.”

자장이 그 다섯 가지에 대하여 듣기를 청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공손, 관대, 신의, 민첩, 은혜이다. 공손하면 모욕을 당하지 않고, 관대하면 여러 사람의 지지를 얻고, 신의가 있으면 남들이 일을 맡기고, 민첩하면 공적을 올리게 되고, 은혜를 베풀면 능히 사람을 쓸 수 있게 된다.”

子張問仁於孔子 孔子曰, 能行五者於天下 爲仁矣

請問之 曰, 恭寬信敏惠 恭則不侮 寬則得衆 信則人任焉 敏則有功 惠則足以使人

박시제중(博施濟衆)이 최고의 인(仁)

자공이 여쭈었다. “만일 널리 백성에게 은혜를 베풀고 능히 대중을 고난에서 구제한다면 어떠합니까? 인자(仁者)라 할 수 있겠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찌 인자에 그치랴. 반드시 성인(聖人)이로다. 요순(堯舜)도 오히려 근심하신 바이니라. 인자란 자신이 서고 싶으면 남을 세우며, 자기가 이루고 싶으면 남을 이루어주느니라. 능히 자신을 미루어 남을 헤아릴 수 있다면, 이것이 곧 인에 이르는 방법이라 할 수 있느니라.”

子貢曰, 如有博施於民 而能濟衆 何如 可謂仁乎

子曰, 何事於仁 必也聖乎 堯舜 其猶病諸 夫仁者 己欲立而立人 己欲達而達人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