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에 봄이 드니
                                      - 맹사성

강호에 봄이 드니 미친 흥이 절로 난다
탁료계변에 금린어 안주 삼고
이 몸이 한가 하옴도 역군은 이샷다

* 맹사성 (1360-1438) ; 세종 때의 대신, 효성이 뛰어나고 청렴한 관리임


            강호에 봄이 드니
                                      - 황 희

강호에 봄이 드니 이 몸이 일이 하다
나는 그물 깁고 아희는 밭을 가니
뒷 메헤 엄기난 약을 언제 캐랴 하나니

* 맹사성 (1360-1438) ; 조선 초의 훌륭한 재상, 청렴한 관리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