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보다 18세 위이던 복암(茯菴) 이기양(李基讓 : 1744~1802)은 다산이 존경하며 따르고 가르침을 받던 높은 벼슬아치이자 큰 학자였습니다. 아무리 나이어린 후배의 말이라도 사리에 맞고 정당한 주장일 때는 곧장 머리를 숙이고 승복하면서 금방 옳다고 인정해주는 포용력이 큰 어른이었습니다. 아파 누워있던 복암을 다산이 찾아가 대화를 나누다가 「자설(字說)」이라는 글에 나오는 견해를 다산이 이야기하자, 말을 끝마치기도 전에 복암은 병석에서 벌떡 일어나 관(冠)을 바르게 고쳐 쓰고 앉아 탁상을 치면서 “내가 오늘은 병이 나았다. 지극한 이치의 말을 듣고 인정하고 보니 맑고 서늘한 마음이 솟는구려”라고 하면서 식사까지 실컷 자시더라는 것입니다. 복암이 그렇게 탄복한 다산의 주장은 어떤 것이었을까요.

“옛날에는 자서(字書)만 익혀 글자마다의 의미를 연구하여 상형(象形)·회의(會意)·해성(諧聲)의 글자가 되어진 까닭이 마음과 눈 사이에 명백하게 이해되지 않은 것이 없었다. 그렇게 알고 난 뒤에 문장을 만들면 글자와 글자가 결합하여 알맞게 사용하게 되었다. 그래서 좌씨(左氏)·맹자·장자·굴원의 독특한 문장이 나왔다. 뒷세상에는 글자는 익히지 않고 곧장 고문(古文)만 읽고서 글자의 뜻도 모르고 글의 구절을 통째로 인용해버리니 글자의 뜻이 실제의 뜻에 완전히 어긋나지만 깨닫지 못하고 있다. 그러니 문장이 모두 진부(陳腐)하고 실제의 일에 절실하지도 못하다.”(「字說」)

- 사물의 근본을 꿰뚫은 뒤에야 어떤 일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는 법.
   의술을 대함에 있어서도 한치의 어긋남이 없는 말씀이렸다.
   다시 산을 만들기 위한 한 삼태기의 흙을 붓는 文字공부는 어떠하신지,
   곰곰히 새겨들을 말씀이다. 그래서 후학들은 너무 행복한 것이 아니겠는가?

                                                           4339. 12. 12

                                                            부이장 손곧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