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첫 수업은
건축학과 이종원샘의 그리기 수업이다.

이번 주는
투명판을 세우고
판위에 손을 얹고 얼굴을 대면
짝지인 판 너머 사람이 그대로 투명판에 손과 얼굴을 대고 그린다.
그리고 다시 스케치북에 스케치를.

수업을 제대로 못들어
자세한 설명은 할 수 없지만,
마지막 작품을 못 봐 찍진 못했지만
참 재미있을 듯.

담주엔 꼬옥 수업 청강을 해서 자세한 정보를 올려 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