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부터 3일동안 어마무시한 폭우가 쏟아지고,


화요일에는 거짓말처럼 하늘이 개였습니다.


일주일동안 흩어져 지냈던 농사모임 멤버들이 모여서


고추를 따고, 무싹을 뽑고, 애호박과 가지를 땄습니다.


학교 작은논에는 올해 처음 심어본 토종벼 '이웃모르기'가 기특하게 잘 자라고,


큰논 '풍년새우논'도 아주 잘 자라고 있습니다.


올해 벼농사는 풍년일 거 같네요~~ ㅎ



20180828_170746.jpg 20180828_171730.jpg 20180828_172524.jpg 20180828_184534.jpg IMG_7054.JPG IMG_7058.JPG IMG_7059.JPG IMG_7063.JPG IMG_7068.JPG IMG_7070.JPG IMG_7072.JPG IMG_7074.JPG IMG_7082.JPG IMG_7087.JPG IMG_7088.JPG IMG_709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