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오전마다 제 핸드폰으로는 폭염경고 문자가 옵니다.

더위를 잘 타지 않은 저도 더위에 맥을 못추고 있습니다.

가만히 바닥에 납작 엎드러 더위가 지나가길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입추.

농사모임을 진행했습니다.


낮에는 여전히 덥더니 아니나 다를까 저 멀리서부터 비구름이 몰려오더군요.

그리고 무섭게 소나기를 뿌렸습니다.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해준 고마운 비였습니다.


들판에 나락도 가을 기미가 보이고,

이제 새로운 계절을 맞이 해야겠어요.



IMG_6916.JPG IMG_6919.JPG IMG_6921.JPG IMG_6924.JPG IMG_6926.JPG IMG_6930.JPG IMG_6932.JPG IMG_6934.JPG IMG_6940.JPG IMG_6942.JPG IMG_6944.JPG IMG_6946.JPG IMG_6949.JPG IMG_6951.JPG IMG_6954.JPG IMG_695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