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학교 소식이 뜸했지요?


게으르다는 핑계로 그동안 소식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2학기에 있었던 소식들을 차근차근 올려볼까 해요.


자, 오랜만에 학교 소식 남깁니다. ;: D>>




지난 주에 유철쌤이 농사모임 때, 직접 만들어 오신 두부를 맛보고


모두가 "다음주에 우리가 농사지은 메주콩으로 손두부 만들어 먹어요!!" 라고 합창했지요!


그 만큼, 두부가 고소하고 달았거든요!


그래서, 유철쌤이 마을 절친 '어르신'께 특별히 메주콩을 갈고, 누르는 비싼 기계를 빌려오셨어요!!


IMG_8299.JPG



이렇게 전날에 미리 불린 메주콩을 가지고



IMG_8301.JPG IMG_8305.JPG

IMG_8314.JPG IMG_8320.JPG



기계에 곱게 갈아 '콩물'을 만든 후,

('콧물' 아님, '콩물' 발음주의)



IMG_8321.JPG IMG_8325.JPG


압축 기계에 꾹 눌러, 비지를 뺀 '콩물'을 얻습니다.



비지를 뺀 '콩물'을 끓이고 식초와 소금으로 간한 뒤, 굳히면~




IMG_8339.JPG IMG_8340.JPG


짜잔~ 이렇게 새하얀 두부가 됩니다.


감옥에 나오면 두부를 먹는 이유도 이렇게 '두부처럼 새하얀 사람이 되어라 '하고 먹는다고 알려주시더군요~


올해 메주콩 농사도 처음이였지만, 이렇게 두부를 직접 만드는 일은 신기하고 특별한 경험이었어요~


콩을 키우고 수확하고, 두부로 만드는데 1년 걸린 세상에서 가장 느린 온배움터 손두부~



IMG_8346.JPG


저희를 위해 일주일동안 기계를 공수하고, 준비해주신 천사 유철쌤~

감사해요! 두부 형태가 멋지게 나오지 않아도

저희에게 최고의 두부예요!! ♥♥